시장정보


한국 제품 對중국 수출, 역대 최대치...1위는 K-화장품

관리자
2022-02-24
조회수 173

우리나라의 대(對)중국 수출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3일 코트라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이 한국으로부터 수입한 물품의 액수는 총 2136억달러(약 254조7000억원)로 전년 대비 20% 이상 증가하며 역대 최대 규모를 나타냈다.


대중국 수출 규모가 2000억달러를 넘어선 것은 3년 만이다. 지난해 중국의 한국산 소비재 수입 중 수입 규모가 1000만달러 이상인 품목은 총 61개로 전년의 59개보다 2개 늘었다. 이 가운데 18개 품목은 5000만달러를 상회했으며, 1∼6위 품목은 1억달러를 넘었다.


1위 품목인 한국산 기초 화장품(스킨케어 용품·마스크 팩 등)은 지난해 수입액이 전년 대비 19.4% 증가한 37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한국산 세안용 클렌징폼·손소독제 수입액은 3억6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85.2% 늘어 2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 코트라, 두바이엑스포 '한국관' 홍보 총력...현지 '미디어데이' 개최
  • 코트라 "수출기업 대상 해외 무역사기 많아…1년간 135건 발생"


식품류의 수입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지난해 한국산 무알콜 음료(야채·과일주스 제외) 수입액은 전년 대비 47.5% 증가한 1억6000만달러를 기록하며 3위 품목으로 올라섰다. 인스턴트 면(라면 등)과 기타 식품(이유식·식사 대용식품 등)의 수입액은 각각 0.6%, 40.2% 늘었다.


이 밖에 △광택제(37.9%↑) △세탁액·주방세제 등 기타 표면 활성제(77.7%↑) △가방(119.2%↑) △모자(114.0%↑) 등을 중심으로 한국산 의류 수입도 큰 폭 확대됐다.


다만 중국의 한국산 수입 증가율이나 점유율이 타국과 비교해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초화장품의 경우 한국산은 중국 수입시장에서 일본, 프랑스에 이어 3위에 머물렀다. 1위인 일본과는 5.5%포인트의 시장 점유율 격차를 보였다.


또 중국의 손 소독제·세정제 수입이 세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지만 한국산 수입 증가율은 평균치를 하회했다. 1위인 일본과의 점유율 격차는 17%포인트다.


세정제 역시 일본산과 20%포인트에 가까운 점유율 격차를 나타냈다. 의류의 경우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이탈리아와 프랑스, 저가 시장에서는 베트남 등에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 관계자는 "중국의 경기하방 압력이 커지고 있으나 일상 정상화로 화장품, 사치품, 의류, 세정제 등의 수입 수요는 올해도 견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획기적인 차별화 제품을 선보이는 동시에 디지털 플랫폼과 콘텐츠를 활용해 수출동력을 꾸준히 창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소재한 코트라(KOTRA) 본사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소재한 코트라(KOTRA) 본사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from:아주경제